남북분단을 넘어서는 실마리, 다큐를 통한 소통

 

DMZ국제다큐영화제가 10회를 맞는 2018년, 오랜 분단 체제 속에서 단절되어 왔던 남북한은 종전과 평화를 고민하는 새로운 전기를 맞고 있다. 극영화와는 다른 속성 때문에 공동제작과 남북교류에 특히 많은 제약을 받아온 다큐멘터리 분야도, 새로운 시대적 소명을 안고 분단을 넘어서는 메신저로 발돋움할 때이다.
‘DMZ비전’ 섹션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북한 관련 다큐멘터리를 소개해 온 DMZ국제다큐영화제는, 남북한을 오가며 다큐멘터리를 만들어 온 재일동포 3세 박영이 감독으로부터 북한에서 다큐멘터리를 제작한 실제 사례를 구체적으로 듣고 다큐멘터리 영화를 통한 남북 협력의 가능성을 타진하는 자리를 특별히 마련한다. 『탈북의 경험과 영화 표상』 등을 저술하여 분단을 넘어서는 영화적 상상력을 모색하는 연구를 이어온 김성경 교수가 토론자로 나선다. 북한 관련 다큐멘터리 제작 활성화를 위한 향후 과제를 전망하는 이 포럼을 통해, 남북분단을 넘어서는 실마리를 얻고 소통의 첫 발을 내딛기를 희망한다.

 

 

일시: 9월 18일 (화) 11:00
장소: 메가박스백석 컴포트6관
사회: 모은영(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프로그래머)
발제: 박영이(〈하늘색 심포니(8회 DMZ국제다큐영화제 상영작)> 감독)
토론: 김성경(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남북분단을 넘어서는 실마리, 다큐를 통한 소통

남북분단을 넘어서는 실마리, 다큐를 통한 소통

DMZ국제다큐영화제가 10회를 맞는 2018년, 오랜 분단 체제 속에서 단절되어 왔던 남북한은 종전과 평화를 고민하는 새로운 전기를 맞고 있다. 극영화와는 다른 속성 때문에 공동제작과 남북교류에 특히 많은 제약을 받아온 다큐멘터리 분야도, 새로운 시대적 소명을 안고 분단을 넘어서는 메신저로 발돋움할 때이다. ‘DMZ비전’ 섹션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북한 관련 다큐멘터리를 소개해 온 DMZ국제다큐영화제는, 남북한을 오가며 다큐멘터리를 만들어 온 재일동포 3세 박영이 감독으로부터 북한에서 다큐멘터리를 제작한 실제 사례를 구체적으로 듣고 다큐멘터리 영화를 통한 남북 협력의 가능성을 타진하는 자리를 특별히 마련한다. 『탈북의 경험과 영화 표상』 등을 저술하여 분단을 넘어서는 영화적 상상력을 모색하는 연구를 이어온 김성경 교수가 토론자로 나선다. 북한 관련 다큐멘터리 제작 활성화를 위한 향후 과제를 전망하는 이 포럼을 통해, 남북분단을 넘어서는 실마리를 얻고 소통의 첫 발을 내딛기를 희망한다.

  • 일시: 9월 18일 (화) 11:00
  • 장소: 메가박스백석 컴포트6관
  • 사회: 모은영(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프로그래머)
  • 발제: 박영이(〈하늘색 심포니(8회 DMZ국제다큐영화제 상영작)> 감독)
  • 토론: 김성경(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남북분단을 넘어서는 실마리, 다큐를 통한 소통 영문
 

10th DMZ Docs Special Forum The First Step to Go Beyond the Division of Korea with the Documentary as the Communication Platform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celebrates its 10th anniversary in 2018,while the two koreas are now facing a new era this year.it has been so long since they were divided into two Koreas. but for the year 2018,they are pondering together on the peace and ending the war We believe that it is the time for the documentary to step up and become a messenger with the calling of the new era, even though that it has been particularly restricted in co-production and intert-Korean exchanges due to its diffrent attributes from feature films.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which has been introducing several documentaries about North Korea in 'DMZ Vision'section,will meet director Park Yeoungi at the Special Forum. As the third generation of Korean-Japanese who has been filming North and South Korea in his documentaries,he will share his experience of filming in North Korea. Professor Kim Sungkyung will lead the discussion session for exploring the possibility of inter-Korean cooperation through documentaries. Professor Kim has been studying the cinematic imagination overcoming the current situlation of the divided nation as well as writing books including 『The experiences and cinematic representations of north koreans' bordercrossing』. With this forum.we hope to make the the first step of communication and find a key to overcoming the division of Korea.while anticipating the future challengers for the production of documentary reiated to North Korea.

  • Date : September 18 (Tue)
  • Venue : Meagbox Baekseok Comfort 6
  • Moderator : MO Eunyoung Programmer,BIFAN
  • Presentation : PARK Yeoungi,Director, The sky-Blue Symphony - The Story of the Korean Schools in Japan - (8th DMZ Docs)
  • Discussion : KIM Sungkyung Assistant Professor, University of North Korean Studies